얼치기 강사

추억 2003.07.04 18: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 벤처 열풍이 불었던 몇 년 전, 갈 곳을 찾지 못한 많은 사람은 IT 전문직이라는 새로운 직종으로 모여들었습니다. 전공자이건, 비전공자이건, 독학자이건, 학원출신이건... 모두에게 기회가 활짝 열려 있는 것 같았고, 술렁이던 시기였습니다.

 저 역시도, 수많은 웹 지망생들 중에 한 사람이었습니다. 취미로 홈페이지를 만들던 실력을 살려 웹디자이너가 되고자 진로를 잡고, 웹디자인 학원에 다니게 되었습니다. 운 좋게도 열성적이고, 실력이 뛰어난 선생들을 만나게 되어,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 후, 수료가 다가오면서 저를 가르쳐 주시던 그래픽선생이 학원 쪽과의 불화로 떠나게 되면서, 저는 생각에도 없던 강사 일을 떠맡게 되었습니다. 고작, 3개월간의 강의만을 수료한 채 웹디자인강사로 일한다는 것 자체가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 분명해 보였지만 학원경영의 어려움과 개인적 경력의 필요성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었습니다.

 미술을 전공하지도 않았고 삭막한 미적 감성을 가졌던 저로선, 디자인에 대한 핵심은 빠진 채 도구의 사용법만을 가르치는 껍데기 강사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선박회사에 다닌다던 30대의 아저씨, 인터넷업체의 신입사원, 40대 후반의 대학원생, 친한 친구사이라던 4명의 여대생들... 강사와 학생이라는 관계로 만났던 그 사람들이 생각납니다.

 저를 진땀빼게 하던 몇몇 열성 학생도 있었지만, 초보자이면서도 스스로 배우고자 하는 열정이 별로 없었던 사람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 사람들은 지금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곳에서 저는 그들에게 무엇을 주었는지... 강사생활을 하며 모았던 월급으로 새 PC도 사고, 이런저런 용도로 잘 썼지만... 돌이켜보면 변변찮은 얼치기 강사로서 그들을 속이고 빚만 얻어온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추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토바이의 치명적인 매력  (0) 2013.02.10
코란도 지프  (2) 2012.01.21
아사꼬를 추억하다.  (0) 2007.04.13
울어버린 이등병  (0) 2003.07.04
6학년의 기억  (0) 2003.07.04
다단계회사를 다니던 친구들  (0) 2003.07.04
얼치기 강사  (0) 2003.07.04
6학년의 기억  (0) 2003.07.04
다단계회사를 다니던 친구들  (0) 2003.07.04
비겁한 도피  (0) 2003.07.03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