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의 이목을 별로 끌지 못하리란 것을 잘 알면서도 홈페이지에 초라한 저의 글들을 올려 왔었습니다. 블로그라는 생소한 용어를 알게 된 것은 얼마 되진 않았지만, 이젠 이것이 그토록 제가 찾으려 했던 어떤 것이었음을 확신하게 됩니다.
신고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