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비정규직 | 2 ARTICLE FOUND

  1. 2013.02.10 서민의 자식에겐 독신생활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4)
  2. 2013.02.10 경기불황과 자연도태

반응형

 사람대접 제대로 못 받고 미래가 불안정한 비정규직이 천만 명 가까이 되는 가혹한 고용 현실에, 그것도 모자라 어느 대기업 경제연구소에선 외국인 노동자 천만 명 수입설까지 슬그머니 흘리고 있어 막장 나라임을 실감케 합니다. 소득감소, 고용불안으로 아이 한 명 키우기조차 벅차다는 아우성들이 나오고 있는 현실을 생각하면 무자식만으로는 상팔자가 될 수 없고 독신생활 정도가 그럭저럭 상팔자가 될 것 같습니다. 아니, 앞으론 생존을 위한, 피할 수 없는 선택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면 무슨 재미로 인생을 살아갈 것이냐고 반문하신다면? 어쩔 수 없습니다. 살아남아야 훗날을 기약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서민의 자식이라면, 그리고 가진 돈이 썩 많지 않다면 앞으로 최소 15년 이상 이어질 대공황을 대비하여, 부채를 수반하는 고비용 장기납부 상품들(예 : 아파트, 새 자동차, 결혼, 출산 등)을 결코 선택해선 안 됩니다. 그리고 안정적인 직업을 획득하고 유지하여 자신의 힘으로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합니다.

 

 * 관련 기사 : 비정규직 노동자는 현재 843만여명

 * 관련 기사 : 삼성경제연구소 "2050년까지 외국인 노동자 1,159만명 수입해야"

 * 관련 기사 : 루비니 "세계경제 침체 10년 이어질 것"

 * 관련 기사 : 2030 열명 중 넷 '삼포세대'... 돈 없어 연애도 결혼도 출산도 포기

 * 관련 기사 : 일본 남성, 다섯명 중 한명은 평생 미혼?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반응형

 IMF 때, 38선으로 불리던 조기 퇴출 세대의 비극적 사례입니다. 경제력과 사회적 지위를 과시하던 엘리트 은행원의 추락은 더는 일부 직장인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매출과 이익률이 반 토막 났다는 기업들의 소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다가올 대량실업 시대에선 위 사례와 같이 30대를 정규직으로 버티는 것조차 무척 어려워질 것입니다. 가족해체, 신용불량자 추락, 노숙자 전락, 살인, 자살... 이것도 계절의 순환과 개체 수 과잉에 따른 자연도태의 한 과정으로 봐야 할까요?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