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스펙 | 4 ARTICLE FOUND

  1. 2022.04.17 혐세, 혐인, 혐아
  2. 2010.11.19 희망의 용도
  3. 2007.01.24 좋은 사람?
  4. 2006.05.19 잘 사는 법?

혐세, 혐인, 혐아

세계 2022. 4. 17. 16:20
반응형

이혼한 남녀들의 짝짓기 프로그램인 '돌싱글즈'에서 출연자들이 각자의 스펙(직업, 나이, 이혼 사유 등)을 공개하는 부분을 잠깐 보다가 제 생각을 적어봅니다.

우리는 스펙(학벌, 직업, 재산, 외모 등)이 곧 인간의 등급과 인격이 되고 만남의 조건이 되는 물질세계에 살고 있습니다. 특히 결혼에 있어선 대체로 스펙 충족이 우선이고 인성과 사상 검증은 차선이 되는 편인데요 이런 이유로 취직하듯 결혼하고 사표 쓰듯 이혼하게 되는 것은 거의 정해진 수순이 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높은 이혼율이 이에 대한 방증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러한 결혼과 이혼의 동기들을 보면서 이 모든 비극의 원인을 제공하는 결함 세계, 결함 사회, 결함 인간, 결함 육체, 결함 본능을 떠올리게 되고 결국 이 모든 것들을 완전히 거부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물질세계에 태어나 여전히 물질에 기대어 살아갈 수밖에 없는 비루한 입장의 저로선 이 물질세계를 완전히 거부할 수는 없겠지요. 그래서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대로 세상과 일반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않고 저의 기대에 부응하며 저에게 남은 인생을 살아가려고 합니다. (참고로 저의 삭발은 이와 관련한 거부와 반항의 의미가 있기도 합니다)

아래의 [물질세계의 FAQ]... 이 물질세계 속에서 살아가는 일반적인 사람들이 우리에게 기대하는 정답을 내놓기 위해선 평생 자신을 채찍질하며 고통받으며 살아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자신을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결국 남을 위해 사는 껍데기 삶, 껍데기 인생이 될 것입니다. 늙은 후에 헛되게 살아온 일생을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우리 한번 완전히 다른 세상을 상상해볼까요? 우리가 만일 비물질적인 세계에 모든 개체의 생각과 감정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비물질적인 존재로 태어난다면 일생을 바쳐 추구하는 이 모든 스펙이 얼마나 어처구니없고 하찮은 것들이었는지 깨닫게 될 것입니다.

[물질세계의 FAQ]
-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 학교는 어디 나왔어요?
- 얼굴은 잘생겼나요? 예쁜가요?
- 키와 몸무게는 얼마예요?
- 무슨 일 하세요?
- 결혼은 하셨어요?
- 어떤 아파트에 사세요?
- 어떤 차를 타세요?
- 부모님은 뭐 하세요?
- 부모님은 어디에 사세요?
- 부모님 재산은 얼마나 돼요?
- 자녀는 어느 학교 나왔어요?
- 자녀는 무슨 일 해요?
- 자녀는 어느 아파트 살아요?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희망의 용도

세계 2010. 11. 19. 20:25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망은 삶의 변화와 보람을 원하는 우리의 선택이지만, 지배층에게 그것은 현실의 망각을 통한, 충성도 높은 노예양성과 지속적인 착취를 가능하게 해주는 도구이기도 합니다.

 * 관련 기사 : 서울서 내 집 마련, 한 푼 안 쓰고 11.7년 모아야.
 * 관련 기사 : 30代, 25년간 월 60만 원씩 저축해야 은퇴자금 4억 만든다.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좋은 사람?

관계 2007. 1. 24. 20:14
반응형
  어느 진열대에선가 찾아낼 것 같은 꿈은 빨리 깨는 게 좋겠습니다. 눈 씻고 찾아봐도 그녀를 가장한 '그년'과 그분을 가장한 '그놈'밖에 없을테니... 그리고 이미 거듭된 기기 변경에 익숙해져 버린, 까탈스러운 당신에게는 더더욱...
반응형

'관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격의 효능  (0) 2007.09.06
역할극  (2) 2007.08.18
불편한 진실  (0) 2007.07.01
대물림  (0) 2007.04.09
좋은 사람?  (0) 2007.01.24
관계의 부패  (0) 2006.12.10
마음경영  (0) 2006.12.03
불가근 불가원(不可近 不可遠)  (0) 2006.09.14
사랑을 위해서 죽다?  (0) 2006.04.09
비판을 넘어서...  (0) 2006.01.25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잘 사는 법?

인생 2006. 5. 19. 22:34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에 대한 실망감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머리가 터질 것 같던 차에 들려온 강사의 여담 한마디. "조직생활을 위해선 약간 필요할지 모르지만, 정작 인생을 살아가는 데는 그렇게 많은 지식이 필요하지 않더군요."
반응형

'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직과의 춤을  (0) 2006.08.26
절대선(絶對善)은 없다.  (0) 2006.08.14
인생의 항해자  (0) 2006.07.25
나의 것은 없다.  (0) 2006.07.18
잘 사는 법?  (0) 2006.05.19
미쳐야 산다?  (0) 2006.02.21
도를 아십니까?  (0) 2005.09.07
지독한 운명  (0) 2005.08.30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0) 2005.08.09
인생의 속도계  (0) 2005.07.10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