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을 위해 사는 사람보다 남을 위해 사는 사람이 많아진 요즘입니다. 자신은 온데간데없이 상실해 버리고 붕어빵을 닮은 공허한 사람들만 늘어나는 듯합니다. 모습도 비슷하고, 생각도 별로 새로울 것이 없는 무리 속의 사람들... 복제인간은 이미 새로운 것이 아닌지도 모릅니다.

 경제인으로서 복제, 사회인으로서 복제, 종교인으로서 복제... 나를 위해 살려면 정신이 혼란해져 버립니다. 모든 '나'들이 굴레로 꽁꽁 묶여 있어, 정말 나를 위해 산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잃어버렸던 진짜 자신을 끄집어내고, 지금의 주조된 자신을 부수어 나간다면 뭔가 삶의 정답을 찾을 것만 같습니다.

'인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대의 꼭두각시  (0) 2007.06.03
인간은 감정의 동물이다.  (2) 2007.05.18
서태지 혹은 정현철  (0) 2007.01.09
마니아(mania)  (0) 2006.11.18
존재감  (0) 2006.11.06
분노의 원인  (0) 2006.07.19
훌륭한 사람?  (0) 2006.04.22
양심을 위한 변명  (0) 2005.12.28
남을 위해 사는 사람  (0) 2003.07.03
벽속에 사는 사람들  (0) 2003.07.03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