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헬조선 | 2 ARTICLE FOUND

  1. 2022.06.01 비혼주의자의 해결책! 리얼돌과 애인대행 서비스
  2. 2016.02.11 현대 노예론 (2)

반응형

 저는 비혼주의자입니다. 사상적으로도 성향적으로도 조건적으로도 그렇고 그럴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솔직하게 말씀드려서 태어난 후 지금까지 제대로 된 연애 한번 경험하지 못한 것에 대해선 아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생활 속에서 때때로 스쳐 지나가는 멋진 이성에 대해 설렘을 느낄 때면 그런 생각이 가끔씩 듭니다.

 하지만 낮일과 밤일 모두 자신 있었던 인생의 황금기와 번식기는 이미 지나가 버린 데다 뼛속까지 비혼주의자로 굳을대로 굳어져버린 저로선 ‘기-승-전-결혼'으로 진행되길 바라는 이성의 바람을 도저히 충족시켜 줄 수 없고 제 자신이 이성에게 그럴만한 대상도 되지 못한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헬조선 결혼 생활의 가혹한 대가와 만연한 이혼 세태와 저의, 노화에 대한 혐오와 빠른 싫증 등을 떠올려 볼 때 '기-승-전-이별'이라는 결과로 상대방과 저에게 상처를 남기고 싶지 않습니다.

 이런 저를 위한 해결책에 대해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리얼돌 구매'와 '순수 애인 대행 서비스 이용'이 떠올랐습니다.

 위 두 가지 해결책은 공통점이 무척 많습니다. 우선 저의, 비혼주의자로서의 사상과 성향과 조건에 반하지 않고 저의 낮일과 밤일 능력에 무관하므로 무리하게 애쓰거나 좌절하지 않아도 되고 소유나 만남이 결혼으로 이어지지 않으며 젊은 대상(리얼돌)과 이성을 원하는 대로 경험할 수 있기에 싫증과 이별과 상처를 경험하지 않을 수 있기도 합니다.

 리얼돌 구매는 당장 시도하기엔 비밀 보관 공간의 문제로 어렵지만 순수 애인 대행 서비스는 가까운 시일 내에 시도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안전하게 말이죠. ㅎㅎ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현대 노예론

세계 2016. 2. 11. 14:53
반응형

 언론을 통한, 취약계층의 가족 동반자살의 사례 전파와 장시간 저임금 불안정 노동 현실의 문제 제기에서 시작된 노예들의 현실인식은 참 바람직합니다. 하지만 이런 집단 각성을 통해 진정한 노예 해방이 올지는 의문스럽습니다. 그들은 무척 교활하니까요... 어쩌면 양몰이일지도 모릅니다.

 

 아무튼 제가 ‘현대 노예론’이란 주제로 따로 부연할 필요가 없을 만큼 다들 무섭도록 처절하게 피라미드 봉건 현실과 그 속에서 노예로 사는 자신을 깨달아가는 듯합니다. 짝짝짝! 우리는 인간이 노예와 소모품과 도구와 상품으로 전락한 '봉건 시대 2.0 - 헬조선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학교와 군대와 직장이라는 붕어빵 공장에서 지배층이 부리기 좋게 오랫동안 가공된 노예들은 지배층의 의도에 따라 제2의 노예를 생산하고 노동과 수명을 헌납하는데 열과 성을 다해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예 재생산 태업에서 빚어진 노예부족 사태는 외국인 노예 수입으로 보충하고 재생산된 노예는 부모 노예와 단절시켜 학교 수용소, 사교육 수용소에서 대신 키우고 빈손이 된 엄마 노예는 아이 노예에게서 빼앗아 일터에서 노동력과 수명을 헌납하게끔 매트릭스를 그렇게 교묘하게 짜놓았습니다.

 

 집과 노후라는 신기루 같은 희망고문에 평생을 노예로 잡혀 살다 과로와 야근 때문인 수면부족과 화학 의료와 화학 식품과 화학 술과 화학 담배라는 독극물에 서서히 죽어가다 병원과 2세 노예에게 밑천 다 털어주고 조기에 단종되는 것이 노예 잉여인간들의 짧고 굵은 일생입니다.

 

 지배층인 그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부려먹을 어린 노예는 많이 만들고 쓸모없는 늙은 노예는 빨리 죽이고, 가족 간 유대는 약화시키고 일시적 중산층은 붕괴시키고 인플레로 재산을 강탈하고 희망고문으로 길들여 부려 먹고 정신없이 살게 하여 현실을 깨달을 시간을 빼앗는 것입니다.

 

 이 지구와 이 나라에 진정한 독립이 이뤄지지 않았기에 진정한 노예해방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프리즌 플래닛(Prison Planet)! 노예 감옥행성! 수천년간 인류를 지배해온 진정한 원흉은 누구일까요? 과연 우리는 스스로를 구원할 능력이 있을까요?

반응형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1. 보위 2016.09.17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의 신분구조는 교묘하죠 알아채지 못하게 대놓고 노예라하지 않습니다 다만 직장에서 사장과 나의 관계를 정의할때 느낄 수 있죠 나는 사장에게 내 권리를 주장할수 없습니다 그걸 말하는 순간 나는 집단의 질서를 저해하는 벌레취급을 당하겠죠 그럴거에요 그리고 사장은 내 목아지쯤은 멋대로 짤라버릴수 있죠 물론 정규직이라도 짤라버릴 방법은 얼마든지 있죠 더러운 수작이 괜히 있는게 아니거든요
    현대 신분구조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사람들은 지배계층의 세뇌에 놀아나고 열심히 보람을 얻기위해 금수마냥 일하고 노예끼리 서로를 감시하며 세뇌된 사상을 옹호하고 그렇지 못한 자를 탄압해 다시 불만을 없애버릴 것입니다